베니스의 죽음 (Death In Venice) [썬엔터테인먼트 1월 할인행사]
 
 
아이디
비밀번호
ID/비밀번호 찾기
오늘 출시된 신작: 0
오늘 등록된 타이틀: 0
최근 등록된 예약판: 5
최근 입고된 중고판: 0
최근 입고된 해외판: 0
오늘 출시된 신작: 0
오늘 등록된 타이틀: 0
최근 등록된 예약판: 8
최근 입고된 중고판: 0
최근 입고된 해외판: 0
오늘 등록된 상품: 4
오늘 개설된 무비샵: 0
오늘 등록된 경매: 0
오늘 마감되는 경매: 0
 
없음
  계좌번호 (예금주: 이재욱)
  국민은행 794-24-0027-804
농협 086-02-124397
우리은행 132-08-328245
신한은행 110-125-011996
   
  근무시간
  평일 오전9시~오후6시
토·일요일,공휴일 휴무
 
베니스의 죽음 (Death In Venice) [썬엔터테인먼트 1월 할인행사]
상품정보 공유하기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블로그 블로그
가격 16,500 원 →   [가격지표]
적립금 231 원 (3%)
할인쿠폰
카드할인
사용자평점 (0점 / 0명)
등급 새상품
감독 루키노 비스콘티
출연 더크 보가드  마리사 베렌슨  실바나 망가노 
장르 드라마  
더빙이탈리아어
자막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화면비1.77:1
사운드돌비디지털 스테레오
지역코드ALL/NTSC
등급15세 이상 관람가
런닝타임130 분 (1 disc)
영화제작년도1971년
출시사선 엔터테인먼트
출시일2013-01-29
무비샵 관련상품 : 판매중 0개 / 완료 0개     [내 상품 팔기]
경매 관련상품    : 진행중 0개 / 완료 0개     [내 상품 팔기]
 
Special Feature
Review
제25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1972) 음향상 Vittorio Trentino Winner
제25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1972) 의상상 Piero Tosi Winner
제25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1972) 미술상 페르디난도 스카피오티 Winner
제25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1972) 촬영상 Pasqualino De Santis Winner
2006 제1회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 초청작

- 아름다움이란 불변의 진리~소년의 아름다움에 혼을 뺏긴 주인공의 심리.
<순수한 사람들><로코와 그의 형제들>의 감독 “루키노 비스콘티” 아름다운 영상미“
“ 절대미에 빠진 중년예술가의 아름다운 죽음과 베니스의 아름다운 풍경!
“ 절대 그렇게 미소짓지마,누구에게도 그렇게 미소짓지마 ”

[ 내 용 ]

작곡가 그스타프 말러를 모델로 했다는 토마스 만의 단편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지옥에 떨어진 용감한 자들>, <루드비 신들의 황혼>과 나란히 비스콘티 감독의 탐미 세계 3부작 중의 한편에 해당된다. 요양을 위해 물의 도시 베니스에 온 독일의 늙은 대작곡가는 무심히 발견한 조각으로 빚은 듯한 아름다운 폴란드 소년의 모습에서, 그가 오랫동안 갈구하고 있던 정신적인 미와 관능적인 미의 완전한 결합체를 발견해 내고, 황홀과 고뇌, 환희와 절망에 흔들린다. 비스콘티는 원작의 설정인 주인공 소설가를 직접 말러로 바꾸어 음악가로 했다. 전편 말러의 "교향곡 제5번"이 깔리면서 관능의 꿈틀거림을 노래하고 있다.

[ 줄 거 리 ]

베니스로 요양 온 음악가 아센바하는 병이 깊다. 그는 자신의 음악을 몰라주는 아내와 친구들 그리고 대중들의 몰이해에 지쳐있다. 단순히 쾌락을 위한 음악이 아니라 한 시대의 정신을 반영하는 음악이란 어떠해야 하는가, 라는 묵직한 고민을 하는 이 지성적인 음악가에게 다가온 존재는 놀랍게도 아름다운 미소년. 이때부터 음악가는 두근거리는 가슴과 시선으로 그 소년의 뒤를 쫓지만, 소년은 그를 보고 미소지을 뿐 접근할 수조차 없다. 마치 완벽한 아름다움의 정체라도 되는 듯이. 그 소년으로 인해 자신의 음악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는 아센바하는 그러나 몸이 너무 지치고 병들어 감각과 쾌락을 맛볼 사이도 없이 한낮의 해변, 햇볕 내려쬐는 모래밭에서 베토벤 같은 죽음을 맞이한다.


◈◈ 감 독 : 루키노 비스콘티 (Luchino Visconti) ◈◈

귀족 출신으로 청년 시절에는 공산주의자, 말년에는 탐미주의자였던 영화감독 루키노 비스콘티를 한마디로 정의하기는 어렵다. 비스콘티 연구서를 출간했던 영국의 영화이론가 제프리 노웰 스미스는 비스콘티 영화의 핵심고리를 잡아내려다가 실패하고 말았다고 고백한 적이 있다. <대지는 흔들린다 La Terra Trema>(1948)와 같은 초기작에서 시실리 농부의 착취받는 삶을 분노에 차서 묘사했던 감독이 말년에는 오페라 극장 천장에 매달려 있는 샹들리에에 매혹당한 퇴폐미를 예찬했던 경력을 어떻게 다 설명할까. 비스콘티가 40년대에 만든 두 편의 영화는 이탈리아 영화의 새로운 전통으로 떠올랐던 네오 리얼리즘 경향의 주요작으로 꼽힌다. 제임스 M. 케인의 '우편 배달부는 벨을 두번 울린다'가 원작인 첫 작품 <강박관념 Ossessione>(1942)은 남녀의 불륜과 살인이 플롯의 골격이지만 주인공의 탐욕스러운 인간형을 통해 이탈리아 파시즘 치하에서 억눌린 이탈리아 국민의 이미지를 은근히 암시하면서 정부의 신경을 건드렸다. 이 영화는 이야기의 배경인 포 델타 지역의 지방색을 아주 잘 드러냈다는 점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강박관념>이 네오 리얼리즘의 문턱에서 멈춘 영화라면 <대지는 흔들린다>(1948)는 네오 리얼리즘의 복판에 선 영화다. 시실리 현장에서 촬영했고 현지 사람이 출연한 이 영화는 시실리 지방 농부의 고된 노동으로 점철된 삶을 찍은 서사시이자 보고서다. 인공적인 흔적을 거의 완벽하게 거둬낸 이 영화에서 비스콘티가 전하는 메시지는 간명하다. 힘들게 살아갈 수밖에 없는 농부의 진짜 적은 몰인정한 자연이 아니라 지주라는 것이다. 30년대 파리 체류 시절 비스콘티가 공산주의자들과 교류하면서 체득한 세계관이 이 영화에 녹아 들어 있다. 그러나 사실주의자 비스콘티는 귀족주의자이자 스타일리스트인 비스콘티와 자주 부딪힌다. 공들여 길게 찍은 화면은 이탈리아 지방의 분열상을 분명하게 보여주지만 화면의 미학적 아름다움에도 찬탄하게 만드는 아주 양식화된 형식미를 보여줬다. 네오 리얼리즘에서 출발했던 비스콘티는 <애증 Senso>(1954)을 계기로 사극 멜로 드라마의 영역으로 관심을 서서히 옮겼다. <애증>의 색채, 구도, 카메라 움직임, 의상, 실내 디자인 등 화면에 나타나는 모든 것은 화려한 바로크 취향으로 치장돼있다. 시실리에서 밀라노로 이주하려는 한 가난한 가족의 고투를 담은 <로코와 형제들 Rocco and His Brothers>(1960)은 멜로드라마적인 구성을 어두운 분위기의 촬영으로 밀고 감으로써 냉정하게 이탈리아의 상황을 해석한, 가장 우울하고 진중한 비스콘티의 영화여서 평자에 따라서는 그의 대표작으로 꼽기도 한다. <표범 The Leopard>(1963)은 비스콘티가 다시 역사 드라마로 복귀한 영화이고 어떤 면에선 가장 비스콘티적인 영화다. 명망높은 귀족 가문의 자제가 중산층 계급 처녀와 결혼하려 하며 남자의 가문에선 못마땅하긴 하지만 그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 가리발디가 이탈리아를 통일했던 시기가 이야기의 배경이지만 정치 문제보다는 장엄한 무도회장의 미학적 향기에 취하는 후기 비스콘티의 취향이 분명하게 드러나기 시작한다. 계급 갈등의 분석은 별로 없으며 세월앞에 무력해져가지만 부드럽고 위엄있는 백작의 모습에 비스콘티 스스로 일체감을 느끼는 흔적이 보였다.
네오 리얼리즘 노선을 배반하고 귀족주의적인 탐미성향에 빠져든 60년대 중반의 비스콘티는 안팎에서 곧잘 비판을 받았는데 <이방인 The Stranger>(1967)은 알베르 까뮈의 실존주의 소설을 '오독'한 점에서 평단의 혹독한 비평을 받았다. 그러나 말년에 접어든 비스콘티는 나치 시대를 배경으로 역사와 인간에 대한 극단적인 염세주의와 퇴폐미를 기적같이 조화시킨 <망령들 The Damned>(1969)에 이어 그의 비관적이지만 저항할 수 없을만큼 완벽한 탐미주의 예술관을 집약한 <베니스에서의 죽음 Death in Venice>(1971)을 내놓았다. 구스타프 말러의 노년을 다룬 토마스 만의 소설을 영화로 만든 <베니스에서의 죽음>은 병에 걸린 노작곡가 아쉔바하가 콜레라가 창궐하는 베니스에 도착해 해군복을 입은 미소년에게 생애 최후의 사랑을 느낀다는 내용을 담은 작품이다. 죽어가는 세상, 죽어가는 자신의 육체 앞에 예술은 구원이 될 수 없지만 청초한 소년의 미를 보며 아쉔바하는 생명력의 경이를 느낀다. <베니스에서의 죽음>은 비스콘티의 동성애 취향이 노골적으로 드러나지만 미와 생명력을 관조하고 찬양하는 노거장 비스콘티의 숨결이 스며들어 있는 화면은 장엄하기 까지 하다. 이 영화는 비스콘티의 만년의 걸작이라는 찬사와 무미건조한 퇴폐미의 극단이라는 평가를 동시에 받았으며 비스콘티가 세상에 남긴 사실상의 레퀴엠이 됐다. 비스콘티는 <베니스에서의 죽음> 이후에 <루드비히 2세 Ludwig 2>(1972), <컨버세이션 피스 Conversation Piece>(1975), <이노센트The Innocent>(1976) 등 세 작품을 더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오페라 감독과 연극감독으로도 유명했던 비스콘티는 무대 예술과 미술의 미학을 영화에 옮겨 놓았으며 역설적이지만 연극과 오페라같은 전통 예술은 비스콘티의 손을 거쳐 신생 매체인 영화에서 빛을 발했다. 프랑스 감독 장 르느와르의 영향을 받았고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마이클 치미노, 제임스 아이보리 등의 감독에게 영향을 끼친 비스콘티는 이미 수십년전에 세기말의 황혼을 체험한 영화감독이었다.

1976 순수한 사람들 (L' Innocente)
1974 가족의 초상 (Gruppo di famiglia in un interno)
1972 루드비히 (Ludwig)
1971 베니스의 죽음 (Death In Venice)
1969 저주받은 자들 (La Caduta Degli Dei)
1967 이방인 (Lo Straniero)
다섯 마녀 이야기 (Le Streghe)
1965 곰자리의 희미한 별들 (Of A Thousand Delights)
올사의 아름다운 별 (Vaghe stelle dell'Orsa)
1963 들고양이 (Gattopardo, Il)
레오파드 (Il Gattopardo)
1960 로코와 그의 형제들 (Rocco and His Brothers)
1957 백야 (Le Notti Bianche)
1954 센소 (Senso)
1951 벨리시마 (Bellissima)
1948 흔들리는 대지 (La Terra Trema)
1945 영광의 날들 (Days Of Glory)
1942 강박관념 (Ossessione)

◈◈ 배 우 : 더크 보가드 (Dirk Bogarde) ◈◈

제12회(1992) 런던 비평가 협회상 DILYS POWELL 상 -
제19회(1966)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영국) - 달링
제17회(1964)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영국) - 하인

1977 절망-양지로의 여행 (Despair-Eine Reise ins Licht)
1977 머나먼 다리 (A Bridge Too Far)
1975 허가받은 살인 (Permission To Kill)
1974 비엔나 호텔의 야간배달부 (Il Portiere di Notte)
1972 모스크바의 야간 탈출 (Le Serpent)
1971 베니스의 죽음 (Death In Venice)
1969 저주받은 자들 (La Caduta Degli Dei)
1968 키에프의 신화 (The Fixer)
1967 사랑의 상처 (Accident)
1965 달링 (Darling)
1964 왕과 조국 (King And Country)
1963 하인 (The Servant)
1962 데피앙트호의 반란 (Damn The Defiant)
1961 희생자 (Victim)
1958 두 도시 이야기 (Tale Of Two Cities, A)
1957 야간 기습 (Ill Met by Moonlight)
1954 풋내기 의사 사이먼 (Doctor At Large)
빗나간 욕망 (The Sleeping Tiger)


 관련 포스트
· 베니스의 죽음 외 선엔터 신작 5종 (4/26)

9,900원

16,500원

16,500원

16,500원

관련상품  - 이 상품을 주문한 분들이 함께 주문한 목록입니다
2,900원
2,900원
9,900원
2,900원
7,700원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 2000-1호에 따른 사업자등록번호 안내 206-12-31007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광진 제 1095호
회사명:드림스페이스 대표:이재욱 전화번호:02-457-6789 팩스:02-457-6318 메일:movie4989@gmail.com
주소:(우 143-721) 서울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구의동) 테크노마트 사무동 1603호